본문 바로가기
농사정보

고추농사에서 알아야 할점 "비료"

by 코로나19가 싫은 마주필 2021. 6. 9.
반응형

고추와 비료

고추는 비료에 대해 매우 둔감한 작물이다. 하지만 전 생육 기간을 통해 비료 성분이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상태가 아니라면 수량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다수확을 위해 주기적으로 웃거름을 주는 것이 좋다. 시비량은 토양의 비옥도, 연작 연수, 전 작물과의 관계, 재식 주수, 재배 기간, 비료 성분의 흡수 이용률, 노지재배와 시설재배 등에 따라 각각 달라진다.

 

 

노지, 시설에 따른 시비량

노지재배지는 비에 의한 비료의 용탈(빗물에 의해 비료 성분이 씻겨 내려가는 것)이 심해 질소 비료의 이용 비율이 30∼40%밖에 안되지만, 시설재배의 경우 비에 의한 용탈이 거의 일어나지 않아서 작물에 의한 비료 이용 비율은 노지 보다 높은 편이다. 보통 1톤의 풋고추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비료 요구량은 질소 5.8kg, 인산 1.1kg, 칼리 7.4kg, 칼슘 2.5kg, 마그네슘 0.9kg 정도이지만 실제로 비료를 시용할 경우에는 천연 공급량(토양이나 자연에서 공급되는 비료량)만큼 적게 주어야 한다.

 

 

시비 방법

보통 토양 속 염류 집적(토양 속에 비료 성분이 남아 있는 정도) 농도의 지표가 되는 전기전도도(EC)를 측정해서 수치가 0.3ms/cm이하 이면 밑거름을 표준 시비량 그대로 시용하는 것이 좋고, 0.5 전후이면 밑거름 시용량을 2분의 1로 줄인 다. 1.0 이상이면 시용량을 3분의 1로 줄이는 것이 균형적인 시비 방법이다. 표준 시비량은 노지고추의 경우 질소-인산-칼리의 성분량이 각각 19-11.2-14.9kg/10a, 풋고추 시설재배의 경우 22.5-6.4-10.1kg/10a이다. 그러나 연작을 오래 해 토양 속에 가용성 인산 함량이 200ppm 이상 집적되어 있는 땅에는 시비량을 10∼20% 정도로 줄여서 시비하는 것이 좋다.

 

* 양이온(염기) 치환용량(CEC) : 특정한 pH에서 일정량의 토양에 전기적 인력에 의해 다른 양이온과 교환이 가능한 형태로 흡착된 양이온의 총량
* 전기전도도(EC) : 토양 속에 남아 있는 비료 성분의 양을 측정할 수 있는 기준이 되는 값으로 토양 속에 염류(비료 성분)가 많이 녹아 있을수록 EC 값이 높아짐

 

 

 

자료 출처 : 농사로

반응형

태그

댓글0